The boa constrictor

이거 무섭지 않아요? Isn’t this scary?
어른 이거 모자 아냐? Isn’t this a hat?
어른 뭐가 무섭다는 거니? Why is this scary?
내 그림은 그냥 모자가 아니에요. My drawing is not just a hat.

보아 뱀이 코끼리를 삼켜서 소화시키고 있는 그림이에요. It is a drawing of a boa constrictor digesting an elephant.
어른 얘야~ 엉뚱한 보아뱀이나 그리지 말고, 지리학, 역사, 수학에 관심을 가져보렴~ Darling, lay aside my drawings of boa constrictors. devote yourself instead to geography, history, arithmetic.
나의 이런 일들에 어른들은 관심이 없다. 이런 설명을 해대는 아이는 피곤해 한다. Grown−ups never understand anything by themselves. and it is tiresome for children to be always and forever explaining things to them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