Episode #2

A-아람 이제 퇴근 하는 길이야. 오늘 학부모한테 보낼 안내문 만드느라 좀 늦었어. 토씨 하나라도 잘못 쓰면 괜히 학부모한테 전화 온다니까. I’m on my way home now. I know… I was working overtime on some PTA documents. If you make even a single mistake, you’re getting a call right away. That’s how it is.
A-아람 말도 마. 요즘 초등학생들 정말 얼마나 성숙한지 지난번엔 자기 여자친구라면서 휴대폰에 사진 보여준 애도 있었어! Yeah, I know. The children these days… One even showed me a picture on the phone of his “girlfriend!”
A-NA 친구와 일상 대화를 하며 지하철을 타고 집에 가던 그날 갑자기 불편한 손길이 내 엉덩이에 닿는 것을 느꼈다. I was on the subway, chatting away with my friend on my way home, when I felt a hand on my butt.
A-아람 그래? 넌 참 남자친구도 잘 사귄다! 벌써 몇 번째 남자친구야? 아. 자..잠깐만.. 아무것도 아니야.. Really? You sure go through boys fast. What’s the number now? Ah. Uh… Just a sec… Nothing…
A-NA 처음엔 그저 주변 사람들과 잠깐 닿았겠거니 했다. 하지만 그것은 분명히 스치는 것이 아닌 쓰다듬는 손길이었다. I thought someone must have just bumped into me at first. But then, it wasn’t just a bump. It was a full-blown touch.

A-아람 내가 나중에 전화할게. 나 지금 간만에 손봐줄 인간 생겼어! 진짜! 재수가 없으려니까..! I’ll call you back. I’ve got a score to settle! Oh, what rotten luck!
A-아람 너 오늘 잘 걸렸다! 안 그래도 기분 안 좋은데! 내가 정말 성질 죽이고 얌전히 살려 했는데 어딜 만지는 거야! You! Yeah, you there! I know what you just did! Just who do you think you’re touching now!